관리 메뉴

리더유의 IT리더

2016 BMW X5, 남자들의 로망 BMW SUV는 다시 살아날 수 있을까? 본문

자동차정보,컬럼/BMW

2016 BMW X5, 남자들의 로망 BMW SUV는 다시 살아날 수 있을까?

친절한 리더유 2016.02.21 10:05

 BMW SUV는 남자들의 로망으로 통하는 차입니다. 큰 품채, 당당한 매력, 근육질의 바디라인까지 남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꿈꿔보는 차가 아닐까 생각되는데요~ 최근 벤츠, 볼보도 SUV 라인에 변화를 줘 경쟁자가 많아진 만큼 2016 BMW X5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 지고 있습니다. 그럼 2016 BMW X5는 다시 예전 왕좌의 자리를 지켜 나갈 수 있을까요? 




2016 BMW X5 세련된 매력!



2016 BMW X5 입니다. 


BMW X5는 2014년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더욱 세련된 이미지로 바꼈습니다.


BMW는 많은 변화를 주기 보다는 디자인을 다듬는 수준에서 업그레이드를 해나가고 있는데요~ 


그릴과 헤드램프를 잇는 디자인 매력으로 조금 더 도시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습니다. 



돼지코 그릴과 헤드램프가 만난 모습입니다. 


앞트임 성형처럼 오밀조밀한 얼굴의 모습을 갖추고 있지요~~



당당한 BMW X5의 얼굴!


빈틈 없는 매력으로 수입 SUV의 절대 강자 중 하나입니다. 





2016 BMW X5 후면 모습입니다.


후면 모습은 다소 아쉬운 디자인인데요~~ 



분명 매력적인 라인이지만 약간 심심하다는 느낌도 들어 옥의티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래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2016 BMW X5는 여전히 매력적인 차입니다.


과연 벤츠, 볼보의 공세를 잘 막아낼 수 있을까요? 






2016 BMW X5 실내 디자인 변할때도 되었는데..



최근 벤츠는 과감한 디자인 변화를 통해 외관, 내부 180도 달라진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반면 BMW는 여전히 기존의 실내 디자인을 고수하고 있네요~~


2016 BMW X5는 기존의 실내 디자인에서 큰 변화를 주지 않았습니다.


물론 나쁜 디자인은 아니지만 경쟁자들이 치고 나가는 상황에서 다소 안일한 대응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2016 BMW X5의 여유로운 뒷자리 공간!!


고퀄리티의 실내 공간을 추구하는 차라 전체적인 만족도는 좋습니다. 


대시보드만 조금 더 미래지향적으로 개선이 되면 좋을텐데 아쉽습니다. 


2016 BMW X5, 벤츠 GLE, 볼보 XC90 과 경쟁은?




SUV 시장에서는 주춤했던 벤츠 SUV가 최근 많은 변화를 통해 BMW SUV 자리를 넘보고 있습니다.


최근 벤츠 GLC의 경우는 뒷모습까지 완전히 변화시켜 최고의 SUV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아쉽게도 벤츠 GLE는 변화의 폭이 작아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습니다. 


브랜드 만으로는 벤츠 GLE가 좋지만 여전히 디자인 경쟁력에서는 BMW X5가 좋다고 생각되네요~ 




새로운 강자의 자리로 들어오려는 볼보 SUV XC90, 


컨셉트카에서 부터 많은 화제를 모으면서 주목 받은 SUV 인데요~ 


전면 모습은 멋지지만 후면 모습에는 여전히 호불호가 갈리고 있어 시장에 안착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BMW X5에게는 그나마 다행이죠~~


아직 경쟁자들이 완벽한 모습은 아니니까요~ ^^





2016 BMW X5는 여전히 비슷한 라인업중에서는 최고의 SUV라 할 수 있습니다.


남자들의 로망은 변하지 않겠네요~ ^^ 


프리미엄 SUV를 찾는 분들은 잘 참고해 두세요~ 


[읽어 볼만한 글]

- MWC2016 LG전자의 무한도전 - LG X시리즈 경쟁력은? X캠 스펙, X스크린 스펙 보니..

- 중형차 태풍의 눈 쉐보레 말리부 신형, 르노삼성 SM6 누가 더 매력적일까?

- LG 그램15, 카페 노트북으로 어때? 그램 15인치 15Z960 누구에게 좋을까?


1 Comments
  • 프로필사진 parousia 2016.02.23 11:36 신고 글 잘 보았습니다. BMW의 익숙한 instrument cluster, dashboard 디자인은 디자인적 안일이라기 보다는 나름의 헤리티지를 잘 계승하고 있는 면모로 보여집니다. (적절한 유비일지는 모르겠지만 마치 키드니 그릴처럼요.)

    물론 아주 핵심적인 면에서 N/A를 버리고 터보엔진을 장착한 BMW의 변화에 대해서 아쉽게 생각하지만 이렇게 나마 전통을 계승해 나가는 모습은 제 개인적으로는 좋아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