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ss 아이콘 이미지

대대적으로 공개 했던 현대 코나와 달리 2017 기아 스토닉은 상대적으로 조용히 시장에 출시 되었습니다. 현대 코나를 의식해서였는지 모르지만 기아 스토닉은 너무나 상반된 전략으로 소형 SUV의 틈새 시장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2017 기아 스토닉 디자인 아쉬움!



2017 기아 스토닉을 처음 봤을때 느낌은 아직 기아차가 SUV 디자인은 확립되지 않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스포티지는 너무나 개구리 형상을 하고 있고 기아 스토닉과 비슷한 니로의 디자인은 눈이 먼 디자인으로 아쉬움을 보였습니다. 


스토닉은 이런점을 의식해서 인지 아주 평범한 디자인을 적용했습니다. 소형 SUV의 과감함 보다는 안정적인 느낌으로 신차의 과감함 보다는 익숙함을 선택했습니다. 



기아 스토닉 디자인은 기존의 기아차의 디자인 요소들이 그대로 들어갔습니다. 문제는 너무나 익숙한 디자인이 신차의 새로움을 느끼지 못하게 했다는 것입니다. 니로 와도 큰 차이가 없는 포지션이라 뭔가 애매 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2017 기아 스토닉은 소형 SUV 입니다. 하지만 다소 애매한 포지션은 소비자를 고민하게 만들것 같습니다. 디자인으로 타는 차도 아니고 크기로 타는 차도 아니고요. 그렇다고 니로 처럼 연비로 타는 차도 아닙니다. 소형 SUV에서 가장 중요한 디자인 요소가 빠진 것이 기아 스토닉 단점이 아닐까 합니다. 



그나마 이렇게 투톤의 느낌으로 약간의 포인트를 준 모델은 나름 소형SUV의 매력을 어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지가 다소 만들어진 느낌도 있어 실제 느낌과는 다소 거리가 있으니 참고해 두시기 바랍니다. 



2017 기아 스토닉 후방 모습도 무난한 모습입니다. 화려하지 않다는 건 기아 스토닉 단점이 되겠지만 무난함을 좋아하는 소비자도 있으니 기본적인 판매량은 보여줄 것 같습니다. 




실내 공간도 포인트 선을 주었지만 신선한 느낌은 아닙니다. 기아 스토닉은 그야말로 무난함속에 가치를 찾은 느낌입니다.




현대 코나에는 완패!




먼저 선보인 현대 코나는 소형 SUV의 매력을 어필하고자 과감한 선과 디자인 포인트를 두어 신차의 느낌을 어필했습니다. 물론 카피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트랜드를 잘 반영한 요소도 있어 젊은층으로 부터 충분히 어필을 할 수 있는 모델입니다. 



그에 반해 기아 스토닉은 신차의 느낌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때 그런말이 있었습니다. 기아차는 현대차의 판매량에 영향을 주면 안된다고요~ 물론 루머라 생각하지만 너무나 차이나는 상품가치 때문에 나온 말입니다. 기아 스토닉이 경쟁해야 할 모델은 많습니다. 코나, 티볼리가 대표적인 모델인데요. 이 둘에 비해서는 다소 비주류 느낌이 들어 어떤 평가를 받을지 궁금해집니다. 소비자들의 선택이 무난함에 있을지 지켜보시기 바랍니다. 


[사람들이 많이 본 글]

- 쉽게보는 UHD TV 고민 해결! OLED TV VS 나노셀 TV VS QLED TV

- 고민되는 톤플러스 3종 비교! 블루투스 이어폰 톤플러스 스튜디오 HBS-W120, 톤플러스 프리 HBS-F110, 톤플러스 HBS-920

- 예쁜 스마트폰 1위!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루미너스 크롬 가치는? with 소니 엑스페리아XZ 프리미엄 구성품

- 카피와 트랜드 사이? 현대 코나, 씨트로엥 C4 칵투스 카피 점검! 현대 코나 단점은?

- 신뢰 잃은 기아 스팅어 런치컨트롤? 스팅어 화재의 또다른 이면


[사람들이 많이 본 영상] - 리더유 유투브 구독하시면 매달 리뷰한 제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알림 체크도 해두시면 좋아요~


리더유 유투브 구독 바로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